성냥개비와 양초
빅토리아 예화
5,309읽음

본문

성냥개비와 양초


어느 날 성냥개비가 양초에게 말했습니다. “양초야,나는 너에게 불을 붙일 의무가 있단다.” 양초가 놀라며 대답합니다. “성냥개비야,너는 불꽃이 타오르는 고통을 몰라.나에게 불을 붙이면 온몸에서 힘이 빠진단다.” 성냥개비의 대답. “너와 나는 빛이 되라는 소명을 받았단다.성냥인 나는 너보다 훨씬 인생이 짧단다.거기에다가 불을 켜기 위해 부딪히는 고통을 너는 짐작도 못할거야.그러나 불을 붙이지 않으면 내 삶은 아무런 의미가 없어. 나는 오직 불을 일으키기 위해 존재한단다.” 양초의 응답.“네 말이 옳아.나도 불을 밝히고 온기를 주기 위해 존재하지.”

세상에 존재하는 모든 것에는 반드시 소명이 있습니다.불을 일으키는 소명이 있고,몸을 태워 불을 밝히는 소명도 있습니다.그리스도인은 모두 소명받은 사람입니다.그리스도인은 이웃을 섬기며,복음을 전할 소명을 받은 자들입니다.오늘 내게 주어진 소명은 무엇인가요.

설동욱목사(예정교회)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예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