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화] 맥도날드 할머니를 길에서 구한 외국인(실화)
보화사냥 예화
9,801읽음

본문

최근에 맥도날드 할머니 사망소식이 인터넷에서 화제가 되기도 했었는데요.
관련해서 신문에 실린 내용입니다.

복막암으로 세상을 떠난 ‘맥도날드 할머니’ 권하자씨(73)를 임종한 사람은 외국인 여성인 것으로 확인됐다. 권씨가 암에 걸린 사실을 알고 병원으로 이끈 사람 역시 이 여성이었다. 이 여성은 “권씨가 세상을 떠나기 전에 ‘지금은 당신이 내게 유일한 가족이군요’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권씨는 지난 5월 암으로 세상을 떠났지만 지난 10일에야 별세 소식이 알려졌다.


15일 국립의료원과 새문안교회 등에 따르면 복막암을 앓고 있던 권씨를 지난 5월 29일 처음 국립의료원에 데려온 사람은 주한 캐나다교육원 강사인 스테파니 세자리오(28·여)였다. 세자리오는 2011년 권씨를 처음 만났으며, 올해 초부터 그녀를 매주 만나 말동무가 돼준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지난 5월 중순 권씨의 병을 알게 됐고, 증상이 악화되자 “반드시 보호소에 가야만 한다”고 설득해 그를 병원으로 이끌었다.


세자리오는 지난 13일 경향신문과의 인터뷰에서 “그녀가 과거의 삶에 붙들려 있는 것은 맞다”며 “하지만 그런식으로 생각한다 해서 그가 정신이 이상하다고 치부해선 안된다”고 말했다. 이어 “또 그렇다고 해서 그들이 홀로 쓸쓸히 죽어가야만 하는 것은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세자리오는 “나는 그녀와 함께 있어 기뻤다”며 “그녀 역시 죽기 전 내게 ‘지금은 당신이 내게 유일한 가족이군요’라고 말해줬다”고 전했다.


그는 “사람들이 권씨를 단지 ‘정신나간 쇼핑백 할머니’라고 생각하지 않았으면 한다”며 “그녀 역시도 삶이 있었다. 그녀의 바람대로 과거로 다시 돌아갈 수는 없었지만 그녀는 좋은 사람이었다”고 말했다. 아래는 세자리오가 경향신문에 전한 권씨와의 만남에 대한 기억이다.

스테파니 세자리오가 전하는 ‘맥도날드 할머니’의 기억

권할머니는 2011년에 처음 만났는데, 그땐 미처 인사도 못한채 조금 있다 출국했다. 올해 한국에 다시 돌아왔는데 맥도날드에 가보니 가게 문이 닫혀있더라. 1월의 어느날 회사로 가고 있는데 할머니를 우연히 길에서 만날 수 있었다. 그때부터는 매주 만나 이야기를 했다.


처음 봤을 때 할머니가 밤늦게 항상 맥도날드에 있어 이상하다고는 생각했다. 그런데 우린 너무 서둘러 판단하면 안될거 같다. 내가 할머니를 스타벅스에서 만났을때 그녀는 내게 유창한 영어로 “당신은 좋은 사람인 것 같은데, 언제 다시 만날 수 있을까요”라고 물어보셨다. 깜짝 놀랐다. 그렇게 우린 다시 만났고, 그녀의 옛 직장, 학교이야기 부터 점점 많은 것들을 이야기했다.


매주 만날때면 정치와 문화 그리고 삶에 대해 이야기했다. 노인들의 이야기를 듣고 그들에게 귀를 기울이는건 대단히 중요하다. 난 할머니로부터 많은 것을 배웠다고 생각한다. 한국에 대해 내가 책에서 배운 것보다 많은 것을 그녀에게 배웠다. 나는 때로 그녀에게 저녁을 대접하기도 했다. 그렇게 우리는 친한 친구가 됐다.


그녀에게 문제를 발견한 건 석가탄신일 즈음이다. 그 전부터 그녀는 몸이 안좋았다. 당시 나는 잠시 부산에 갔다 왔는데, 돌아온 뒤 만난 그녀는 너무 아파보였다. 그래서 난 그녀에게 “반드시 보호소에 가야만 한다”고 설득해 결국 승낙을 얻어냈다. 후에 그녀는 내게 “그때 당신이 날 데려가지 않았다면 난 길어서 죽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난 그때 그녀를 위해 그곳에 있었다는 사실이 기뻤다.


어떻게 보면 할머니 역시 나를 구한 사람이기도 하다. 삶에서 우린 끊임 없이 빠르게 흘러가는 삶을 살아야만 한다. 하지만 그녀를 만날 때면 삶의 휴식과 여유에 대해 다시금 떠올릴 수 있었다. 진짜 문제가 무엇인지 생각해보고, 다른 사람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는 사실이 그것이다.


물론 그녀가 과거의 삶에 붙들려 있는 것은 맞다. 하지만 그런 식으로 생각한다 해서 정신이 이상하다고 치부해선 안되며, 그렇다고 해서 그들이 홀로 쓸쓸히 죽어가야만 하는 것은 아니다. 난 그녀와 함께 있어 기뻤다. 그녀 역시 죽기 전 내게 “지금은 당신이 내게 유일한 가족이군요”라고 말해줬다.


난 할머니가 영원히 평화롭게 쉬셨으면 한다. 그녀는 내 선생님이자 친구였다. 난 그녀가 떠나는 날 밤 그녀를 보며 한 가지를 약속했다. 그녀와의 이야기를 사람들에게 나눠주기로. 언젠가 그녀와 우리의 이야기를 책으로 남기고 싶다.


난 대중들이 그녀가 단지 정신나간 쇼핑백 할머니라고 생각하지 않았으면 한다. 그녀 역시도 삶이 있었다. 그녀의 바람대로 과거로 다시 돌아갈 수는 없었지만, 그녀는 좋은 사람이었다.


 <경향신문 박용하 기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예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