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동 예화] 그 애는 내 친구니까요
보화사냥 예화
10,678읽음

본문

<그 애는 내 친구니까요>

 

 베트남에서 전쟁이 한창일 때 였다.

 

어디선지 날아온 박격폭탄이 고아원의 지붕 위로 떨어졌다.

 

'콰광'하는 소리와 함께 지붕이 내려앉고 건물이 무너져 내렸다.

 

또 많은 아이들이 벽돌 아래깔려 목숨을 잃었다.

 

다친아이들 중에는 8살 난 여자아이도 있었다.

 

그 아이는 당장 수혈을 하지않으면 죽을 위험에 처했다.

 

하지만 미국 군의관들 중에서는 아이의 혈액형과 맞는 사람이 한사람도 없었고 할 수 없이

 

군의관들은 영어로 손짓발짓을 해가며 다른 고아들에게 피를 나눠줄것을 부탁했다.

 


그런데 군의관들의 이야기를 듣던 아이들의 표정이 점차로 굳어졌다.

 

아이들은 웅성거리기만 할 뿐 아무도 피를 나누어 주겠다고 손을 들지않았다.

 

베트남어를 잘모르는 군의관들은 초조한 마음으로 아이들의 행동을 지켜볼수밖에없었다.

 

그러다 한참 후에 '헹'이라는 소년이 천천히 손을 들었다.

 

안도한 군의관들은 급히 헹의 혈액형검사를 해보았다.

 

검사결과,다행히 헹은 부상자 소녀와 혈액이 일치했다.

 


드디어 수혈하는 순간,

 

헹은 매우 겁먹은 표정으로 군의관과 부상입은 소녀를 계속해서 쳐다보았다.

 

피를 뽑는 순간,헹은 갑작스레 울기 시작했다.

 

"헹,아프니? " 간호사가 물었다.

 

그러나 헹은 고개를 돌리고 흐느낄뿐이었다.

 

'왜 자꾸 우는거지? ' 간호사에게는 의문이 생겼다.

 


수혈이 끝나고 간호사는 의사를 만났다.

 

"선생님,헹이 왜 우는거지요 ? "간호사가 물었다.

 

"글쎄,어디 다른데가 아픈것이 아닐까요? " 의사가 답했다.

 

"그런건 아닌것 같은데..."

 

잠시후

 

간호사가 헹과 부상자소녀가 있는 방으로 들어왔다.

 

"헹,일어나렴.이제 일어나도 돼."간호사가 말했다.

 

"..........."

헹은 고개를 돌리고 눈을 감았다.

 

'일어나기 싫은가 ? '

 

그때 소녀가 으으 하는 신음소리와 함께 깨어났다.

 

군의관들이 모여 소녀를 진찰했다.

 

소녀는 산것이다!!

 

그때 다른 병원에서 한자를 돌보던 베트남인 간호원이 잠시 이 고아원에 들렀다.

 

간호사가 헹이 우는 이유를 물어봐달라고 부탁했다.

 

베트남인 간호원은 흔쾌히 허락했고,

 

잠시뒤

 


"오,세상에!! 헹은 당신들의 말을 오해했어요.

 

 헹은 수혈을 하면 자기가 죽는줄 알았대요"

 

간호사는 고개를 끄덕였다.

 

베트남인 간호원이 헹에게 물었다.

 

"헹, 왜 죽는줄 알면서도 그애에게 네 피를 주려고 했니? "

 

헹이 겨우 숨을 고르고 말했다.

 

 

"그애는 내 친구니까요..."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예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