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동 예화] 국수집과 한 남자의 사연
보화사냥 예화
14,718읽음

본문

서울 용산 삼각지 뒷편에 있는 '옛집' 이라고 하는 국수집에서 실제 있었던 이야기입니다.

할머니가 운영하는 이 국수집은 10년 넘게 국수값을 거의 안올린. 3,000원에 판매하는 곳인데요. 국수도 더 달라고 하면 더 주는 곳입니다.

몇 년전 이 집이 sbs tv에 소개 된 후 한 남자가 담당 pd에게 전화해 다짜고짜 "감사합니다"를 연발했다고 합니다.

그 이유를 들어보니,

이 남자가 15년쯤 사기를 당해서 재산이 거덜나고 아내도 도망가버렸습니다.

남자는 노숙자가 되어 밥을 구걸하기 위해 이 식당 저 식당을 전전했는데요.

가는 곳 마다 번번히 쫒겨나게 되면서 독이 올라 휘발유로 불을 질러버려야 겠다는 극단적인 결심을 하기에 이르는데요...

할머니가 운영하는 국수집에 들어간 이 남자는 국수를 주문했고 한접시를 허겁지겁 먹어버리자 할머니는

 

그릇을 빼앗아 가서는 국수를 한그릇 다시 내주었습니다.

두 그릇을 다 먹은 그는 냅다 도망을 쳤는데요.

뒤를 따라오던 할머니는 이 남자를 향해 소리쳤어요.

"이봐 젋은이 그냥 가. 뛰지 말구. 다쳐!"

그 한마디에 이 남자는 세상을 향해 품었던 증오를 버렸다고 합니다.

단 한사람이 베푼 작은 온정이 막다른 선택의 기로에 있던 한 사람을 구한 것입니다.

이 사연을 듣고 실제로 그 국수집을 일부러 찾는 사람들이 많아졌다고 하는데요.

저도 할머니 국수집을 찾아가서 국수 한그릇 먹으면서 따뜻함을 느끼고 오고 싶습니다.

우리 주변에 갖가지 절망으로 마음의 문을 꼭 닫고 극단적인 선택을 할 수 밖에 없는.. 아니 극닥적인 선택으로

 

이끄는 사탄의 꼬임에 넘어갈 수 밖에 없는 지친 영혼들에게 조금이라도 위로가 될 수 있는 따뜻함이 필요한 것 같습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예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