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일 영화 봉오동 전투
▲오는 8월, 광복절을 전후해 개봉이 예정된 반일 영화, <봉오동 전투>.

이번 박욱주 박사님의 ‘브리콜라주 인 더 무비’에서는 최근 매년 제작되고 있는 반일 또는 항일 영화들을 유해진(황해철), 류준열(이장하), 조우진 등의 출연으로 오는 8월 개봉 예정인 원신연 감독의 영화 <봉오동 전투>를 중심으로 살펴봅니다. 반일 영화들은 올해 <자전차왕 엄복동>과 <항거: 유관순 이야기>, 2017년 <군함도>, 2016년 <밀정>, 2015년 <암살>, 2014년 <명량> 등 계속 등장하고 있습니다. -편집자 주 

 

 

◈반일 정서와 대중문화: 반일 정서와 친중 성향의 결합 

2014년 7월, 임진왜란을 다룬 영화 <명량>이 국내에서 역대 최다 관객수를 기록한 이후, 해마다 광복절이 가까운 시기가 되면 마치 연례행사처럼 반일 정서에 편승하는 영화들이 출품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