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패의 사회주의 대집단체조 북한

지난 6월 20일 김정은은 평양을 방문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함께 대집단체조와 예술공연 <불패의 사회주의>를 관람했다. 

 

<아리랑>으로 대표되는 대집단체조 공연은 지난 2002년 4월 김일성 90회 생일 및 인민군 창건 70주년을 기념하여 시작되었다. 당초 김일성의 생일(북한에선 태양절로 선전)을 고려해 <태양의 노래>로 했으나, 김정일의 지시에 따라 <아리랑>으로 최종 확정됐다. 

2002년 개최 후 2003, 2004, 2006년 수해로 중단된 것을 제외하고 2012년까지 매년 개최되었다. 2012년 9월 16일에는 김정은이 처음으로 공연을 관람하기도 했다. 

2013년 공연 이후 한동안 중단되었던 아리랑 공연은 지난해 공화국 창건 70주년을 기념하며 <빛나는 조국>이라는 이름으로 재탄생했다. 올해는 <인민의 나라>라는 이름으로 지난 6월 3일 공연이 재개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