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리랑카 테러 시온교회
▲이번 테러 사건으로 희생된 신자들의 장례가 진행되고 있다. ⓒ한국오픈도어
스리랑카 테러 시온교회
▲4월 21일 주일 부활절 예배 중 자살폭탄 테러가 발생한 시온교회. 폭발로 외벽과 오토바이들이 심하게 파괴되었다. ⓒ한국오픈도어
스리랑카 테러 시온교회
▲부활절 테러폭발로 곳곳에 파편이 흩어져 있는 시온교회 내부. ⓒ한국오픈도어
24일 한국오픈도어가 지난 부활절인 21일(현지시각) 스리랑카에서 연쇄 테러로 피해를 당한 개신교회인 시온교회의 피해 당시 상황을 자세히 전해왔다.

 

 

스리랑카 경찰은 지금까지 부활절 연쇄 테러로 희생된 사람이 어린이 45명을 포함해 총 321명이며, 부상자는 500명 이상이라고 발표했다. 스리랑카 정부는 이번 사건이 지난 3월 15일 무슬림 50명이 희생된 뉴질랜드 테러에 대한 보복으로 발생한 것이라고 밝혔고, 이슬람 수니파 무장테러단체인 이슬람국가(IS)도 23일 자신들의 소행임을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