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퍼스트스텝
‘북한인권과 한국영화의 현실을 말하고 보다 – 영화 퍼스트 스텝 국회 상영회’가 오는 24일 오후 2시 국회의원회관 2층 대회의실에서 개최된다.

 

 

영화 ‘퍼스트 스텝’은 탈북자 출신의 영화감독인 김규민 감독이 제작하여, 2018년에 개봉한 작품으로, 2015년 4월 27일부터 5월 2일까지 미국에서 진행된 제12회 북한자유주간 행사에 참가한 자유북한방송의 관계자들과 탈북민들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 다큐멘터리 영화다. 

영화 ‘퍼스트 스텝’은 자비를 털어가며 미국으로 건너가 북한 주민들의 참상을 전세계에 알리고자 노력한 탈북민들의 이야기로, 미국 의회 청문회, 미 국무부 및 각종 세미나와 토론회 기자회견에서 북한정권의 잔혹함을 고발하는 과정을 담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김규민 감독을 비롯하여 자유북한방송의 김성민 대표와 그 밖의 관련자들이 함께 참석하여 작품설명과 북한인권 문제 및 한국영화 관련 정책 논의를 진행하고 이후 영화 ‘퍼스트 스텝’을 상영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