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트르담 화재
ⓒ가디언지 영상화면 캡쳐
화재로 큰 피해를 입은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복원을 위한 기부 약정액이 하루 만에 6억 유로(약 7,700억 원)가 넘은 것으로 집계됐다.

 

 

AFP 통신 등에 따르면, 프랑스 루이비통모에헤네시(LVMH) 그룹의 창업자이자 최고경영자인 베르나르 아르노 회장은 노트르담 대성당 재건을 위해 2억 유로(약 2,568억 원)를 기부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베르나르 아르노 회장은 루이비통, 크리스챤 디올, 지방시, 펜디, 불가리 등의 명품 브랜드를 소유한 루이비통모에헤네시 그룹의 창업자이다. 

그는 성명을 통해 “아르노 가문과 LVMH는 이번 국가적인 비극을 맞이해, 프랑스 상징인 대성당의 재건에 참여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