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태죄 폐지 반대 120여만 명 서명 기자회견
헌법재판소 앞에서 '이것이 진짜 국민의 뜻이다'라는 피켓을 든 시민들. ⓒ김신의 기자

낙태죄페지반대국민연합회 등이 ‘낙태죄 폐지 반대 120여만 명 서명 기자회견’을 3일 헌법재판소 앞에서 개최했다. 

 

이날 사회를 맡은 김수진 대표(옳은가치시민연합)는 “저는 아이 다섯을 키우고 있다. 이 사회에서 아이 다섯을 키우기란 쉽지 않지만, 뱃속의 아이가 얼마나 소중한지 안다. 막둥이를 통해 행복과 감사를 느끼는 순간이 더 많다. 임신과 출산이야 말로 여성의 권리”라며 “여성에게 책임을 지우기보다 남성 책임법을 제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수진 대표(여성을위한자유인네트워크)는 “2012년 헌재가 낙태죄 합헌을 판결할 당시 인간은 누구나 신체적 조건, 발달에 관계 없이 보호되어야 한다고 한 것과 마찬가지로 태아도 생명권의 주체로 보호 받아야한다고 했다”며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다른 이의 목숨을 죽일 수 없듯 출산과 양육에 따른 어려움으로 태아를 죽일 수 없다. 다른 방법을 모색해야 한다”고 했다. 

또 “여러 여성 단체들이 청소년에게 금욕을 강조하지 말라며 성관계를 해야한다고 주장하고, 교과서에는 어른들도 모르는 피임법을 알려주고 실제로 콘돔 끼우는 방법도 가르치고 있다”며 “그렇게 임신하고 낙태를 하게 되면 인공적인 도구로 자궁 내막을 긁어낸다. 이로 인해 염증과 자궁내막증, 자궁유착, 통증, 난임 등 후유증에 시달린다. 이것이 어찌 여성을 위함인지 모르겠다”고 호소했다. 

낙태 반대 피켓
▲한 시민이 ‘살육당하게 할 것인가? 구할 것인가?’라는 피켓을 들고 있다. ⓒ김신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