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portal

기독교, 불교 제치고 한국 최대 종교로 부상

입력:2016.12.20 13:53

 

10년 전 비해 123만여 명 늘어난 967만여 명

 

종교 인구 현황
▲한국의 종교별 인구 현황. ⓒ통계청 제공
한국 기독교인 인구가 2015년 기준 967만 6천여 명으로, 10년 전에 비해 123만여 명이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인구 수 기준 한국 최대 종교였던 불교 인구를 앞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19일 발표한 '2015 인구주택총조사 표본집계 결과'에 따르면, 기독교인 인구는 2005년 844만 6천여 명에 비해 123만여 명이 늘어난 967만 6천여 명이었다. 이는 전체 인구 수의 19.7%에 달하는 수치이다. 비율로도 2005년의 18.2%에 비해 1.5% 상승했다. 

통계청은 10년에 한 번씩 인구주택총조사를 통해 국내 종교인구 분포를 조사하고 있다. 지난 2005년에는 10년 전인 1995년의 850만 5천여 명에 비해 15만여 명(19.4%→18.2%)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나 충격을 줬었다. 

이 외에 2015년 기준으로 불교는 761만 9천여 명(15.5%), 천주교 389만여 명(7.9%), 원불교 8만 4천여 명, 유교 7만 6천여 명, 천도교 6만 6천여 명, 대종교 3천여 명, 기타 13만 9천여 명 순이었다. 

 

2005년 1,058만 8천여 명으로 인구 수 기준 국내 최대 종교였던 불교는 761만 9천여 명으로 무려 296만 9천여 명이 감소(22.8%→15.5%)했다. 천주교도 10년 만에 501만 5천여 명에서 389만여 명으로 112만 5천여 명이 감소(10.8%→7.9%)했다.

종교별 인구
▲통계청 발표 국내 3대 종교 인구 추이.
◈전체 종교인 비율=국내 전체 종교인 수는 2,155만 4천여 명으로 전체 인구의 43.9%를 차지했다. 이는 2005년 2,452만 6천여 명에 비해 297만 2천여 명(9.0%)이 감소한 수치이다. 종교가 없는 사람은 자연스럽게 2005년 2,182만 6천여 명에서 2,749만 9천여 명으로 8% 증가했다.

 

◈성별 종교인 비율=여성의 종교인 비율이 48.4%(1,202만여 명)로, 39.4%(953만 3천여 명)에 그친 남성에 비해 9%나 많았다. 

◈연령대별 종교인 비율=20대가 35.1%로 가장 낮았고, 10대 38.0%, 30대 38.4% 순으로 나이가 어릴수록 종교를 갖지 않은 경우가 많았다. 40대는 43.2%, 50대 50.7%, 60대 57.7%, 70세 이상 58.2%로, 나이가 들수록 종교인 비율이 높았다. 

◈연령대별 종교인 감소율=10년 전에 비해서는 대부분 비슷한 감소율을 나타냈다. 10대 -12.5%를 비롯해 20대 -12.8%, 30대 -9.5%, 40대 -13.3%, 50대 -11.9%, 60대 -5.6%, 70세 이상 -4.8% 등으로, 10-50대까지는 대부분 10% 가까이 줄어들었다.

- 크리스천투데이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