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portal

[신학] '네피림'은 외계인? 그들은 누구인가!

하늘소망 2017-02-08 (수) 14:12 5개월전 461  

'네피림'(Nephilim)은 성경의 난해한 구절 가운데서도 가장 난해한 구절 가운데 하나이다. 성경은 '네피림'에 대해 하나님의 아들들과 사람의 딸들 사이에 태어난 자손(창 6:1-4)이요 용사라 고대에 유명한 사람이었다고 했다(창 6:4). 외계인 음모설과 같은 황당한 이야기까지 나오는 이유는 ‘하나님의 아들’에 대한 해석의 불명확함이 이 구절의 해석을 쉽지 않게 만들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먼저 하나님의 아들들과 사람의 딸들이 누구를 말하는 가를 살펴보는 것이 관건이 될 것이다. 그런데 하나님의 아들들과 사람의 딸들이 누구인가(창 6:1-2)에 대해 학자들마다 견해가 일치하지 않고 있다는 점이 문제이다.

 

첫째, 하나님의 아들들을 타락한 천사들로 보는 견해(필로, 요세푸스, 순교자 저스틴, 외경 에녹서, 암브로스, 델리치, ICR의 헨리 모리스, 폰 라드 등)가 있다. 하나님의 아들들을 타락한 천사들로 보면 사람의 딸들은 타락한 인간의 딸들이 된다. 이 견해의 장점(증거)은 (1) 성경에서 하나님의 아들들이 천사를 언급(욥기 1; 38:7; 시 29:1; 89:7)한다는 점 (2) 유다서 6-7절이 이 사건을 말한다는 점(Stewart Custer) (3) 그리스도는 천사들이 결혼하지 않는다고 하였지 할 수 없다고 말하지는 않았다는 점 (4) 칠십인 역 성경이 그렇게 해석한다는 점 등이 있다. 

 

네피림

©MR 

 

하지만 이 견해의 약점(반론)도 만만치 않다. (1) 천사들이 악했다면 왜 인간이 홍수로 벌을 받았는가 (2) 천사들이 ‘하나님의 아들’이라고 이 구절 앞에서 언급된 적이 없다 (3) 영적 존재인 천사들의 결혼과 출산을 어떻게 받아들일 수 있단 말인가. 그렇다면 지금도 그런 일이 있어야 하나 천사의 후손에 대해 성경이 말하지 않는다. 천사는 단순히 섬기는 영이며(히 1:14) 가끔 사람의 모양으로 나타나기는 하나 실제 육체적 몸은 아니다. (4) 이들이 대홍수 이전에 모두 멸족하였다고 여겨지는 데 어찌 홍수 이후 네피림의 후손이 아낙 자손(민 13:33)으로 다시 등장하는 지 해석할 수 없게 된다는 점 등이 있다.

둘째, 하나님의 아들들을 경건한 셋 계열로 보는 견해(Leupold, Stigers 등)가 있다. 이 경우에는 사람의 딸들이 가인 계열의 딸들이 된다. 이 견해의 장점(증거)은 (1) 이 구절은 분명 신령한 측과 신령하지 못한 측의 결혼이라는 점 (2) 이 구절이 말하는 죄는 모세 오경 전체의 주제가 된다는 점 등이 있다.

이 견해의 약점(반론)은 (1) 성경의 다른 곳에서 하나님의 아들들을 경건한 셋 계통으로 해석한 곳이 없다는 점과 (2) 노아 시대 경건한 계열은 셋 계열이 아니라 오직 셋의 후손 중 노아 뿐이었다는 점 등이 있다.

셋째, 하나님의 아들들을 왕이나 귀족들의 아들들로 보는 견해(아람어 탈굼)가 있다. 이 경우 사람의 딸들은 평민들의 딸들을 말하게 된다. 이 견해의 장점(증거)은 (1) 성경에서 행정 관리나 통치자들이 신으로 묘사된다(출 21: 6; 22:8, 9, 28; 시 82:1, 6)는 점 (2) 왕들이 때로 신의 아들로 불려졌다는 점 (3) 창세기 대홍수 이후의 ‘네피림’ 구절을 설명하기에 유리하다는 점 등이 있다.

이 견해의 약점은 (1) 본문이 왕의 아들들을 표현한다고 보기 어렵다는 것과 (2) 세상 역사와 달리 성경의 일반적 해석은 결코 왕의 아들을 신의 아들로 보지 않는다는 것이 반론으로 제시될 수 있다는 점이다.

마지막 네 번째로 영적 해석(영해자들)이 있다. 이 경우 사람의 딸들은 불신자들의 딸들을 말한다. 이 견해의 장점(증거)은 (1) 성경 전체의 모형론(模型論)적 해석에 맞는다는 점 (2) 해석의 무리한 부분이 별로 없다는 점 (3) 홍수 이후 하나님의 아들들이 언약 관계의 사람들을 가리킨다(신 14: 1; 32: 5; 시 73:5; 호 1:10)는 점 등이 있다.

약점(반론)은 (1) 구체적 단어를 너무 애매모호하게 해석한다는 점과 (2) 믿는 이의 아들들과 불신자의 딸들의 결혼이었다면 하나님의 아들들이라는 표현 대신 그냥 믿는 이의 아들들이라는 단순 명료한 단어를 사용했을 것이라는 점 등이 있다.

그렇다면 어떤 해석이 바른 해석일까? 위와 같이 성경 신학자들도 사람마다 이 문제에 대해 서로 일치하지 않으며 일치된 결론을 도출해 내지 못했으므로 어떤 해석이 바른 정답인지 결론을 내리는 것은 쉽지 않다. 또한 성경에는 네피림이 누구인지 더욱 복잡하게 만드는 성경 구절이 하나 있다. 바로 앞에서 소개한 바로 노아 홍수 이후 등장하는 네피림이다. 가나안 땅에 들어간 이스라엘의 정탐꾼들은 네피림을 보았다고 보고하고 있다(민 13:13). 이들은 네피림의 후손인 ‘아낙 자손’이라 하였는 데 키가 장대한 거인족이었다(신 13:32, 신 9:2; 수 15:14; 삿 1:20 참조). 전 세계적 홍수였다면 방주에 탄 노아 가족 말고는 모두 사망했어야 하는 데 홍수 이후 가나안 땅에 다시 등장한 네피림의 후손들을 문자적으로 해석해야 하는 지 아니면 달리 해석해야 하는 것인지 딜레마에 빠져버리게 된다. 또한 믿는 이의 아들들이 어떻게 가나안 땅에 네피림의 후손들로 번성하였는지 설명이 잘 되지 않는다.​ 

필자의 개인적 견해로는 하나님께서 통일된 해석법을 주시지 않는 경우에는 일단 성령의 사람들이 기도하고 연구하여 제시한 모든 수용 가능한 해석법을 존중하면서 좀 더 기다릴 필요가 있다고 본다. 따라서 일반 설교자나 해석자들도 함부로 단정하지 말고 가능한 해석법을 모두 제시하고 열어놓아서 독자들이 성경의 신비로움을 스스로 깨닫고 접근하도록 만드는 것이 보다 더 하나님의 선하신 섭리라 여겨진다. 즉 혹시 이 구절을 설교하고 싶다면 설교자가 위에 소개한 네 가지 가운데 자신이 특별히 확신하는 해석법이 없다면 이들 네 가지 각 해석법(장단점)을 모두 가르쳐야 한다는 것이다.

그래도 더 나은 해석법은 없을까? 이들 네 가지 모두 다 가능한 해석일 수 있겠으나 굳이 선택한다면 첫 번째와 두 번째 해석이 그나마 좀 더 많은 탁월한 신앙의 선배들과 학자들이 선택한 해석법이므로 설교자 개인의 확신이 없다면 이 두 가지 해석법의 장단점을 소개하면서 이들 두 가지가 좀 더 성경적 해석법임을 압축하여 가르치면 될 것이다. 하지만 완벽한 해석은 이 세상에서는 영원히 희미하게 남아있을 지도 모르겠다(고전 13:12). 성경은 이렇게 단순한 책이 아니요 신비한 초월적 계시의 책이다. 하나님은 이렇게 성경 속에서 성도들이 겸손한 마음 가운데 끊임없이 하나님의 선하신 섭리를 깨닫기를 재촉하는 책임을 잊지 말아야 한다.​ 

 

  • facebook
  • twitter
  • kaotalk
  • kaostory
  • band
  • blog
  • sns_gplus
  • pinterest
  • bookmark
  • flipboard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828 일반 기독교인이 술을 마셔도 되나요? “아디아포라”
하늘소망 07-06 73
하늘소망 07-06 73
2827 일반 용서해야 하는 이유
하늘소망 06-03 91
하늘소망 06-03 91
2826 일반 “남녀 사이 스킨십, 어디까지 가능할까요?”
하늘소망 06-03 227
하늘소망 06-03 227
2825 일반 '사순절'에 관한 흥미로운 사실 5가지
하늘소망 03-07 323
하늘소망 03-07 323
신학 '네피림'은 외계인? 그들은 누구인가!
하늘소망 02-08 462
하늘소망 02-08 462
2823 일반 "집에서 방송예배 드려도 되는데 꼭 교회 가야해요?"
하늘소망 02-07 1265
하늘소망 02-07 1265
2822 생활 기독교인을 위한 건강한 성관계의 특징 9가지
하늘소망 02-07 1462
하늘소망 02-07 1462
2821 생활 종교인도 세금 내면 ‘근로장려금’ 받을 수 있나?
하늘소망 01-31 407
하늘소망 01-31 407
2820 신학 성경은 정말 여자를 무시하나요?
하늘소망 01-26 476
하늘소망 01-26 476
2819 일반 카페 운영해 이익을 낸 교회, 세금 내야 할까?
하늘소망 01-23 389
하늘소망 01-23 389
2818 일반 “다윗과 베드로처럼… 실패한 자여, 다시 일어나라”
하늘소망 01-16 391
하늘소망 01-16 391
2817 교육 생각이란 무엇이고, 생각은 행동으로 어떻게 연결되는가?
하늘소망 01-16 379
하늘소망 01-16 379
2816 생활 “12월 31일, ‘인생 마지막 날’로 여기고 연습을”...
하늘소망 01-11 469
하늘소망 01-11 469
2815 문화 한 청년이 ‘술 먹고 교회 와도 되나요?’ 묻길래…
하늘소망 01-11 2079
하늘소망 01-11 2079
2814 일반 예수님의 십자가 죽음과 다니엘의 70이레
하늘소망 01-10 513
하늘소망 01-10 513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