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portal

[일반] 헌금 종류 하나로 줄이기, 왜 안 되는 걸까요?

하늘소망 2016-09-20 (화) 12:16 5개월전 341  

1. '높은뜻숭의교회'의 전폭 지원으로 분립된 교회들 중 한 교회 목회자의 발언이 화제가 된 적이 있었습니다. "한 달에 한 주일은 우리 교회에 헌금하지 마십시오." 사람들은 공감을 넘어서 환호했습니다.

 

 

그런데 저는 생각이 달랐습니다. "한국교회 헌금은 몇 종류일까?" 주일헌금은 물론, 감사헌금과 십일조 봉투는 따로 있고, 선교헌금, 여전도 남신도 헌금, 장학헌금, 심방헌금, 생일헌금도 당연하며, 각종 작정헌금과 건축헌금(?)까지.... 헌금의 종류를 헤아리다 보니 한 달에 한 번 다른 곳에 헌금하라고 할 게 아니라, 그 헌금 숫자를 하나로 줄이면 어땠을까요. 

왜 안 되는 걸까요? 각기 다른 명목으로 걷지만 목적은 하나인데. 헌금 종류를 하나로 줄이면 교회가 망할까요? 그럼 망하라지요. 생각할수록 눈가림처럼 보여 차라리 불쾌했습니다. 

2. 청빙을 받아 첫 예배를 드리던 작년, 부임 첫 달 교회 정관을 새로 만들었습니다. 헌금봉투를 하나로 통일했습니다. 누구든 어느 분이든, 주일헌금의 이유이든 십일조의 이유이든 감사의 이유이든, 무엇이 되었든 교회에서 봉헌하는 헌금봉투는 딱 하나입니다. 

교회는 돈을 갈취하는 곳이 아닐 뿐더러, 헌신을 명분으로 헌금을 늘려 재정을 채우는 곳으로 만들 순 없었기 때문입니다. 물론 제 생각입니다. 

무슨 프로그램이나 이벤트 같이, 할인을 남발하면서 영업하는 곳이 아님을 보여주고 싶었습니다. "작을 때, 작을수록 더 정직한 교회를 세워갑시다. 다르게 보고, 바르게 합시다"라고 설득하기 무섭게 온 교우들이 화답합니다. 이런 교회도 있다는 것이 자랑일 순 없겠으나, 한국교회의 천박성이 엇나가도 너무 나가 버렸습니다. 

3. 무더위가 시작되기 직전, 여름의 초입 7월의 둘째 주, 예배 시간이 중간을 넘어선 시각 한 부부가 다급히 참석했습니다. 내비게이션이 가리키는 대로 이전 교회 건물로 갔다가 돌아오느라 늦었다며 오후 모임까지 참석하신 이 교사 부부가, 수요일에도 그 다음 주도 그 다음 주도 계속 참석할 동안 저희는 한 번도 전화번호를 묻지도 취하지도 않았습니다. 교우들에게도 당부하고 속으로 기도만 할 뿐입니다. 

3주째 되던 주일, 공동식사를 마치고 부인 되시는 여집사님이 나가시더니, 한참 후 돌아오셨습니다. "등록카드 있나요?" 그동안 간절하던 교우들이 저보다 더 기뻐합니다. 두 분이 등록을 마치시곤, 자신들이 그동안 섬기던 교회와 오늘까지의 일들을 나눕니다. 저는 간략하게 감사를 대신한 환영의 인사를 전했습니다. 

4. 그런데 땀이 채 마르지도 않은 손으로 핸드백에서 주점주섬 봉투 11개를 내려놓습니다. "목사님 그 동안의 저희 가정 십일조입니다. 교회를 정하게 되면 봉헌하려 통장에 모아둔 것을 찾았습니다. 헌금함이 잘 보이지 않아서...." 함께 앉아있던 교우들 한 분 한 분의 눈이 젖어갑니다. 저도 목이 메는 걸 참았습니다. 그 부부도 참 어지간합니다. 봉투 11개, 십일조 11개월분. 

지금도 헌금 봉투는 하나이고, 앞으로도 끝까지 하나로 갈 것입니다. 헌금은 "하나님이 모든 것의 주인이시다"는 신앙고백인 줄 믿습니다. 고백은 강요되거나 경쟁이 될 때, 진의를 상실합니다. 그 고백은 고백이 아니라 공명심입니다. 교회가 그 짓을 부추겨서 되겠습니까? 저는 '쪽팔려서' 못하겠습니다. 

결국 더위가 힘을 잃고 제법 바람에 가을 냄새가 묻어납니다. 모처럼 시원한 잠자리 이루시길. 

/이성호 목사(북뉴스 편집위원, 포항을사랑하는교회) 

 

 

  • facebook
  • twitter
  • kaotalk
  • kaostory
  • band
  • blog
  • sns_gplus
  • pinterest
  • bookmark
  • flipboard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824 신학 '네피림'은 외계인? 그들은 누구인가!
하늘소망 02-08 78
하늘소망 02-08 78
2823 일반 "집에서 방송예배 드려도 되는데 꼭 교회 가야해요?"
하늘소망 02-07 873
하늘소망 02-07 873
2822 생활 기독교인을 위한 건강한 성관계의 특징 9가지
하늘소망 02-07 961
하늘소망 02-07 961
2821 생활 종교인도 세금 내면 ‘근로장려금’ 받을 수 있나?
하늘소망 01-31 59
하늘소망 01-31 59
2820 신학 성경은 정말 여자를 무시하나요?
하늘소망 01-26 163
하늘소망 01-26 163
2819 일반 카페 운영해 이익을 낸 교회, 세금 내야 할까?
하늘소망 01-23 67
하늘소망 01-23 67
2818 일반 “다윗과 베드로처럼… 실패한 자여, 다시 일어나라”
하늘소망 01-16 86
하늘소망 01-16 86
2817 교육 생각이란 무엇이고, 생각은 행동으로 어떻게 연결되는가?
하늘소망 01-16 84
하늘소망 01-16 84
2816 생활 “12월 31일, ‘인생 마지막 날’로 여기고 연습을”...
하늘소망 01-11 159
하늘소망 01-11 159
2815 문화 한 청년이 ‘술 먹고 교회 와도 되나요?’ 묻길래…
하늘소망 01-11 1597
하늘소망 01-11 1597
2814 일반 예수님의 십자가 죽음과 다니엘의 70이레
하늘소망 01-10 239
하늘소망 01-10 239
2813 일반 주기도문 '일용할 양식을 주옵시고’ 의미 4가지는"
하늘소망 01-10 434
하늘소망 01-10 434
2812 생활 “내 아이, 몇 살부터 교회에 데려가면 좋을까요?”
하늘소망 01-05 291
하늘소망 01-05 291
2811 일반 실망했을 때 힘을 주는 진실 7가지
하늘소망 01-03 259
하늘소망 01-03 259
2810 교육 내 남편과 아내가 하나님을 신뢰하게 돕는 3가지 방법
하늘소망 12-20 434
하늘소망 12-20 434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